한국인 남성, 시드니 여성 성폭행 혐의 기소

5월과 6월 2명의 30대 여성 공격해 5건의 성추행 1건의 성폭행 1건의 일반폭행 혐의

한국인 남성이 시드니 도심에서 2번에 걸친 성추행과 성폭행 혐의로 기소됐다고 시드니모닝헤럴드 인터넷판이 22일 보도했다.

신문은 25세의 한국인 남성이 올 5월과 6월 아침 이른 시간에 시드니 도심의 도메인과 해이마켓에서 2명의 30대 여성을 성추행과 성폭행 한 혐의로 기소돼 22일 센트럴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 [이미지출처] smh.com.au

▲ [이미지출처] smh.com.au

경찰에 따르면 첫번째 사건은 5월 11일 오전 6시 15분 도메인에서 발생했다. 한 남성이 하스피털로드에서 도메인으로 걷고 있던 34세 여성을 뒤에서 덮쳐 성추행한 혐의다. 여성이 그 남성을 발로 차자 그는 도망갔다.

두 번째 사건은 6월 11일 오전 4시 해이마켓에서 발생했다. 30세의 여성이 해이마켓의 조지스트리트를 따라 남쪽으로 걷고 있는데 발렌타인스트리트와의 교차지점 인근에서 한 남성이 그녀를 뒤에서 덮쳐 성폭행한 혐의다. 그런 후 그는 도망가다가 다시 돌아와 그녀를 키스트리트 인근에서 밀어 넘어뜨리는 공격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연이은 성범죄 사건 신고를 접수한 경찰 내 성범죄전담반(Sex Crimes Squad)은 로즈브리지타격대(Strike Force Rosebridge)를 구성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7월에 사건의 혐의자로 의심되는 폐쇄회로(CC)TV에 찍힌 남성의 이미지를 공개하고 지명수배 했다.

경찰은 25세의 남성이 21일 오후 3시경 시드니시티경찰서로 출두했으며 거기서 체포됐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5월 도메인 사건과 관련한 2건의 성추행 혐의와 6월 해이마켓 사건과 관련한 성폭행, 일반 폭행 및 3건의 성추행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22일 센트럴지방법원에 출두할 때까지 경찰 보석이 거부됐다.

NSW 경찰 대변인은 성범죄전담반이 올해 시드니에서 발생한 다수의 여성 공격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 사건엔 6월과 7월 해이마켓과 채스우드에서 발생한 여성 공격도 포함돼 있다. 이와 관련된 정보를 가진 사람은 경찰(Crime Stoppers)에게 전화(1800 333 000)하거나 온라인으로 신고하면 된다.

호주동아일보

[더 둘러보기] 출처: 호주동아일보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